본문 바로가기

잡다한지식

전립선 비대증 치료

전립선 비대증 치료방법

전립선 비대증 치료


 1. 전립선이란


남성에게만 있는 신체의 일부로 방광 바로 밑에 있어 정학한 위치는 방광에서 소변을 배출하는 선의 윗부분에 자리잡고 있으며 모양은 '밤'의 모양을 하고있습니다.

고환에서 생성되는 남성호로몬이 전립선 세포의 향상과 전립선의 기능을 컨트롤 하는 역할을 합니다.

전립선 비대증 치료전립선 비대증 치료전립선 비대증 치료
전립선 비대증 치료전립선 비대증 치료전립선 비대증 치료




 2. 남성질환 전립선 비대증



전립선 비대증은 중년이후 남성들의 대표적인 질병으로 전립선 비대증은 보통 건강검진을 통해 발견이 되는 경우가 많이 있습니다. 

남성 갱년기 질환인 전립선비대증은 나이가 먹을수록 전립선이 남성호르몬에 자주 노출이 되며 전립선의 크기가 커지는 현상을 말을 합니다. 


전립선 비대증 치료전립선 비대증 치료전립선 비대증 치료
전립선 비대증 치료전립선 비대증 치료전립선 비대증 치료




 3. 전립선 비대증 증상은?


전립선 비대증의 대표적인 증상으로는 오줌발이 약해지며 소변을 봐도 잔뇨감이 생깁니다. 또한 커진 전립선이 요도나 방광을 압박하여 소변이 너무 자주 마려운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그리고 소변이 나오다 끊기는 소변 단절 증상과, 소변은 바려운데 한참기다려야 소변이 나오는 경우, 빈뇨 등 대부분 소변에 관한 증상이 많이 나타납니다. 이와 비슷한 증상이 있으시다면 전립선 비대증을 의심을 해보셔야합니다.

전립선 비대증 치료전립선 비대증 치료전립선 비대증 치료
전립선 비대증 치료전립선 비대증 치료전립선 비대증 치료



 4.전립선비대증 치료방법



전립선비대증 치료방법으로는 대기요법, 약물요법, 수술 요법이 있습니다.


대기요법은 가벼운 증상의 환자의 경우 1년의 1회 또는 2회 정도의 추적 관찰을 통해 치료여부를 결정하게 됩니다. 보통 가벼운 증상일 경우 부작용이 적고 우수한 효과를 내는 약물들이 개발이 되어 경증 환자들에게 1차 치료방법으로 활용되고 있습니다.


약물요법은 치료법이 2가지가 있는데 전립선이 비대해져 요도압박의 긴장감을 낮추어주는 차단제 치료와 전립선 크기자체를 줄여주는 억제제 치료로 나눠집니다. 보통 치료효과는 약을 복용후 3주정도 경과한 후 부터 증상이 개선이 되며 약을 끊을시 재발을 하는 경우가 많타고한다.


수술적 치료는 약물요법에 비하면 효과가 뛰어나나, 요실금 등 합병증이 나타날수있고 꼭필요한경우에만 수술이 진행이 됩니다. 비대해진 전립선의 일부나 전체를 절제하는 수술이다보니 마취가 필요하며 개복수술을 통해 전립선이나 전립선 내부를 절제하는 방식으로 수술이 진행이 됩니다.


전립선 비대증 치료전립선 비대증 치료전립선 비대증 치료
전립선 비대증 치료전립선 비대증 치료전립선 비대증 치료



 5. 전립선 비대증에 좋은 음식 소개



전립선 비대증 치료전립선 비대증 치료전립선 비대증 치료

토마토 - 전립선 비대증에 좋은 음식 중에 하나는 토마토 입니다. 연구 결과를 통해 토마토는 라이코펜이라는 성분과 항산화제 성분이 많이 있어 노화를 방지하는걸 돠주는 열학을 하여 노화의 질병인 전립선 비대증 예방에 효과적인 음식입니다.



전립선 비대증 치료전립선 비대증 치료전립선 비대증 치료

굴 - 굴은 바다의 인삼이라는 별명이 있을정도로 사람에게 좋은 영양분을 주는 고마운 음식인데요, 아연의 함유량이 매우 높아 면역체계를 회복시켜주고 전립선비대증의 발병을 줄여준다고 합니다.



전립선 비대증 치료전립선 비대증 치료전립선 비대증 치료

마늘 - 우리나라에서 사랑받는 마늘은 '알리신'이라는 성분이 많이 들어있는데 이 '알리신'의 효능은 혈중 콜레스테롤을 낮춰 혈관 질환에 좋은 효과를 볼 수 있어 전립선 건강에 효과적인 음식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6. 생활 속 예방


노화의 따라 누구나 호로몬이 바뀌게 됩니다. 전립선 세포의 수가 증가하기 때문에 전립선 비대증이 발병하는 것이기 때문에 이를 무조건적으로 예방을 할 수는 없지만 20분정도의 온수 좌욕으로 혈액순환을 도와준다면 전립선 비대증의 예방에 도움을 줄 수 있다고 합니다. 그리고 저녁시간 이후로 음료나 물의 섭취를 줄여 화장실 가는 횟수를 줄이는것이 또 하나의 예방이 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카페인이 들어있는 음료 또는 맥주는 배뇨작용이 있기때문에 방광을 자극하여 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습니다.

'잡다한지식'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국민연금 수령액 알아보기  (1) 2020.07.30
요실금 치료  (0) 2020.07.28
전립선 비대증 치료  (0) 2020.07.24
KT M모바일 알뜰폰 요금제  (0) 2020.07.20
제주 렌트카  (0) 2020.07.20
백내장 자가진단  (0) 2020.07.15